경찰 "'양평 공흥지구 의혹' 尹장모 조사 아직 미정"
더팩트 2022.11.28 12:15:01
조회 24 댓글 0 신고

"화물연대 불법 행위, 현장체포 원칙…엄정 대응"

윤석열 대통령 처가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 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윤 대통령 장모 최모 씨 조사를 아직 실시하지 않았으며, 확보된 자료·진술에 따라 대상 범위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남용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 처가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 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윤 대통령 장모 최모 씨 조사를 아직 실시하지 않았으며, 확보된 자료·진술에 따라 대상 범위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윤석열 대통령 처가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 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윤 대통령 장모 최모 씨를 아직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본부장은 28일 오전 서면으로 진행된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최 씨 소환조사 진행 여부를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남 본부장은 확보된 자료·진술에 따라 대상 범위를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해 11월과 지난 1월 각 시민단체와 더불어민주당 등 고발장을 받아 윤 대통령 처가의 양평 공흥지구 개발 사업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양평군청 등 16곳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그러나 1년 가까이 수사 결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어 의문을 낳는다. 아울러 수사팀원 A경위가 지난 5월 윤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다만 경찰은 A경위가 수사에 영향을 끼칠만한 위치가 아니라며 업무에서 배제하지 않기로 했다.

국정감사에서 필요할 경우 소환조사를 검토하겠다고 언급한 것을 놓고 남 본부장은 "사업 담당자와 관계 공무원, 개발 업체 관계자 등을 조사하고 임의수사와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객관적 증거자료를 분석하는 등 필요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등장하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은 서울 서초경찰서가 고발장을 접수받아 수사 중이며, 의혹을 제보자에 언급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B씨 통화 내역과 휴대폰 분석으로 상황을 재구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B씨는 지난 23일 경찰에 출석해 3시간가량 피고발인 조사를 받으며, "거짓말이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고발 사건은 명예훼손 등 13건과 무고 2건 등 총 15건을 받아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가 수사 중이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스토킹 의혹으로 더탐사를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4일 피의자 조사에서 "정당한 취재 활동이었다"는 진술을 받았다. 남 본부장은 "법리 검토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 사건은 민들레와 더탐사에 대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 고발장을 받아 서울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수사 중이다. 경찰은 관계자 조사, 자료 분석 등을 통해 명단 입수·공개 경과를 확인하고 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악의적인 허위·비방글과 신상정보 유출 등 수사는 서울청 사이버범죄수사대가 33건을 진행해 4건·4명을 검찰에 넘겼다.

지난 1일 참사 관련 감찰 조사에 나선 특별감찰팀은 이날까지 경찰 업무 처리와 관련 관계자들 진술·CCTV 화면·전화 수발신 내역 등 자료를 토대로 적절성 등을 검토·분석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임재 전 용산서장 등 6명을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수사의뢰했다.

참사 당일 마약 단속과 수사에 집중해 인파 대응이 부실했다는 지적은 "총 137명 인력을 배치해 사고 전 소매치기, 마약류 범죄 예방 등을 위한 가시적 형사활동을 진행했고, 인지 후 인력을 현장에 재배치해 사상자 구호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지난 24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를 놓고는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는 한편 핵심 주동자와 극렬행위자, 배후까지 끝까지 추적해 예외 없이 사법조치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탐사이다] 낙엽 쌓인 '빗물받이', 도심 침수 피해 해결책은?

· [단독 그후] 손예진-현빈 '득남', 축하물결 쇄도 "두배로 행복하세요"

· [월드컵 NOW] 분노한 벨기에 팬들, 모로코에 0-2 패하자 브뤼셀서 '폭동'

· [월드컵 NOW] 모로코, 벨기에 2-0 격침...'이변 드라마' 주연으로

· [월드컵 프리뷰] 벤투호 가나전 '필승' 해법...손흥민 이강인, 측면·배후 노려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법원, '남양유업 매각 분쟁' 한앤코 손 또 들었다  file new 더팩트 0 14:53:14
오세훈 "무임수송 손실, 지방이라도 먼저 지원해달라"  file new 더팩트 0 14:50:06
'쌍방울 수사기밀 유출' 검찰 수사관, 1심 징역 2년  file new 더팩트 0 14:48:59
'병역 면탈 혐의' 배구 조재성 등 47명 추가 기소  file new 더팩트 0 14:44:12
아이브 장원영, 서공예 졸업 소감 "성인 된 만큼 더욱 성숙해질 것.  file new 더팩트 3 14:00:10
레드벨벳, 스페인 음악 축제 '프리마베라 사운드 2023' 출격  file new 더팩트 6 12:16:22
검찰, '핼러윈 대응 문건' 경찰청 정보국 등 압수수색  file new 더팩트 4 11:16:30
아버지와 다투다 흉기 휘두른 20대 체포  file new 더팩트 3 11:11:40
헌재, 이상민 탄핵 소추의결서 접수…헌정사상 처음  file new 더팩트 9 11:21:40
112 출동 경찰관, 영장·동의없는 가택수색은 인권침해  file new 더팩트 4 12:00:01
'더글로리', 베일 벗은 파트2…티저+예고 공개 "송혜교 복수 시작"  file new 더팩트 13 11:09:33
트와이스 미나·사나·모모, 첫 유닛 '미사모' 결성...7월 26일 日..  file new 더팩트 10 11:08:01
[속보] 검찰,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이태원 참사 수사  file new 더팩트 7 10:52:27
전종서 할리우드 데뷔작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 3월 국내 개봉  file new 더팩트 10 10:11:35
48년 만에 모자 상봉…진화위, 진실 규명 대상자 146명 추가  file new 더팩트 8 11:10:14
혜리, 튀르키예·시리아 지진 소식에 곧바로 5천만 원 기부   file new 더팩트 6 10:06:24
오세훈, 노들섬을 석양 랜드마크로…혁신건축 활성화  file new 더팩트 17 10:00:01
에스팀, DDP서 '캣워크 페스타' 개최...트렌트 콘텐츠 총집결  file new 더팩트 6 09:30:17
신민아, 튀르키예·시리아 복구 위해 5000만 원 기부  file new 더팩트 9 09:25:19
'보고서 의혹' 전 서울청 정보부장 추가기소…4건 삭제  file new 더팩트 8 09:47: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