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통일부 장관 "스마트팜 사업·이재명 방북 불가능했다"
더팩트 2023.03.18 00:00:06
조회 35 댓글 0 신고

이종석 전 장관 이화영 전 부지사 재판서 증언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2019년 경기도와 북한의 스마트팜 사업이나 이재명 당시 경기도지사의 방북은 불가능했다고 증언했다. 사진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사진=경기도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2019년 경기도와 북한의 스마트팜 사업이나 이재명 당시 경기도지사의 방북은 불가능했다고 증언했다. 사진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사진=경기도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2019년 당시 경기도와 북한의 스마트팜 사업이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방북은 불가능했다고 증언했다.

이종석 전 장관은 17일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신진우) 심리로 열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21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장관의 이날 증언을 종합하면 대북 협력사업은 통일부 허가 없이 지자체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없다. 검찰의 공소사실대로 쌍방울이 스마트팜 사업비용이나 방북비용을 대납한다고 해서 대가로 사업권을 인정해줄 권한이 경기도에 없다는 뜻이다. 더욱이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민간기업의 대북협력사업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도 없다.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뒤에는 남북관계가 단절돼 대통령 방북도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경기도지사 방북은 두말할 필요 없다는 것이다. 이 전 장관은 "북한에 다녀온다고 해도 국민에게 비난을 받았을 상황"이라고 했다.

이 전 장관은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제 상황에서 남한 지자체가 북한에 현금 지급을 약속할 수 있느냐는 이 전 부지사 측 변호인 질문에 "범죄행위인데 가능하겠나"라고 일축했다.

경기도가 남북교류협력기금으로 쌍방울을 지원하려 했다는 의혹을 놓고도 민간기업이 기금을 사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검찰은 2019년 11월 경기도가 이재명 당시 지사 명의로 북한에 보낸 도지사 방북 협조요청 친서를 눈여겨 보고 있다. 다만 이 전 장관은 방북 자체가 불가능한 시기여서 지자체장들이 의례적으로 하던 표현일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검찰은 이 전 장관의 증언에 맞서 남북관계 경색 뒤에도 경기도는 북한에 묘목, 밀가루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 전 장관은 경기도가 접경지역이 많은 특성상 대북사업을 위해 노력은 했을 수 있지만 현실성이 없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 전 부지사가 2018년 10월 방북해 북한 스마트팜 사업비를 지원해주겠다고 약속했고, 다음달 중국에서 만난 김성혜 북한 조선아태위 부실장이 이 전 부지사에게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짜증을 냈다는 방용철 쌍방울 부회장의 증언도 도마에 올랐다. 이 전 장관은 "긴 시간이 필요한 사업이라는 것은 김성혜 본인도 잘 알 텐데 약속 한 달 만에 화를 냈다는 것은 난센스"라고 언급했다.

검찰은 쌍방울이 스마트팜 사업비 500만 달러와 이재명 도지사의 방북비용 300만 달러를 북한에 대납하는 대신 경기도는 쌍방울의 대북경제협력 사업권을 약속했다고 본다. 이 전 부지사는 법인 카드 등 뇌물을 받고 쌍방울의 대북사업 추진을 도왔다고 의심받고 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한일정상회담 후폭풍...野 "나라 팔았다" vs 與 "이재명 방탄" 갈등 심화

· '마약혐의' 유아인, KBS 출연 제한…어글리덕은 '폭행혐의' [TF업앤다운(하)]

· 전 통일부 장관 "스마트팜 사업·이재명 방북 불가능했다"

· '더글로리'·BTS 지민, 전 세계 사로잡은 K-컬쳐 [TF업앤다운(상)]

· 쪽방촌 사람들의 소중한 한끼…반년 넘긴 서울시 '동행식당'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폴리스스토리] 타향살이 유일한 희망…외국인 든든한 지원군  file new 더팩트 14 00:00:04
쉬면서 돈번다?…아파트 경비원 24시간 따라가보니[르포]  file new 더팩트 21 00:00:04
[TF인터뷰] '더 글로리' 임지연에게 보내는 찬사 "연진아"  file new 더팩트 14 00:00:02
[TF인터뷰] 에이티즈 "상황은 불안해도 늘 자신감 있었다"  file new 더팩트 12 00:00:02
이근, 뺨 맞은 유튜버 결투 수락…"조건 있다"  file new 더팩트 24 23.03.25
임영웅, 3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대세 인기가수 재확인  file 더팩트 109 23.03.25
'노래하는 대한민국' 4월 2일 첫 방송…유쾌한 노래자랑 프로  file 더팩트 33 23.03.25
세븐♥이다해, 8년 열애 끝 결혼...임영웅·김호중의 '미담' [TF업앤..  file 더팩트 65 23.03.25
현빈♥손예진→유연석, 가짜뉴스·허위폭로에 '몸살'[TF업앤다운(하).  file 더팩트 26 23.03.25
"실태점검" vs "표적조사"…서울시-전장연 접점 찾을까  file 더팩트 12 23.03.25
쌍방울 측 "이화영, 허위증언 종용…법정서 쪽지"  file 더팩트 16 23.03.24
아가동산 "이미 무죄 확정" vs MBC "방송 중단 권한 없어"  file 더팩트 34 23.03.24
'더 글로리' 정성일 "母, 내 화보로 직접 사인지 제작"  file 더팩트 35 23.03.24
저렴하지만 따뜻한 한끼…은평구, 착한가격업소 모집  file 더팩트 19 23.03.24
'TV조선 재승인 의혹' 한상혁 방통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file 더팩트 12 23.03.24
은가은, 직접 작사한 '별리' 발표…"마음껏 그리워하시길"  file 더팩트 20 23.03.24
"새로운 느낌의 드림노트"…4월 선공개곡+새 싱글  file 더팩트 14 23.03.24
'꼭두의 계절' 김정현 종영 소감 "싱숭생숭한 마음 잘 추스를 것"  file 더팩트 27 23.03.24
유연석 측, '경비원 무시' 글 작성자 고소장 접수  file 더팩트 13 23.03.24
'서해피격' 서훈 "검찰, 언론보도용 공소장"…혐의 전면부인  file 더팩트 20 23.03.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