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태점검" vs "표적조사"…서울시-전장연 접점 찾을까
더팩트 2023.03.25 00:00:04
조회 22 댓글 0 신고

내달 7일 실무협의 전까지 지하철 승하차 시위 유보
서울시 탈시설·활동지원급여 조사 놓고 건건이 충돌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출근길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잠깐 멈추기로 했다. 다음 달 서울시와 실무 협의까지 승강장에서 선전전만 진행한다는 계획이다./박헌우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출근길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잠깐 멈추기로 했다. 다음 달 서울시와 실무 협의까지 승강장에서 선전전만 진행한다는 계획이다./박헌우 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출근길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잠시 멈추기로 했다. 다음 달 서울시와 실무협의까지 선전전만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일단 한숨 돌렸지만, '탈시설 표적조사' 등 서로 의견이 충돌하고 있는 논제로 맞붙을 예정이라 협의에서 접점을 찾을지 미지수다.

박경석 전장연 공동대표는 24일 "이동권을 위해 22년이나 기다렸지만, 조금 더 기다리려고 한다"며 "지하철 탑승 선전전과 시청광장 천막농성은 김상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과 만나는 날인 4월 7일까지 유보한다"고 밝혔다.

전장연은 지난 23일 지하철 시위를 재개했다. 탑승 시위를 잠정 중단한 지 두 달여 만이다. 지난 2월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만남 이후 장애인권리예산 반영 촉구 등 4가지 사항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며 23일까지를 시한으로 제시했다.

다음 달 7일 실무협의에서는 '활동지원서비스 추가 예산'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장애인에게 하루 최대 16시간의 활동지원서비스가 제공되는데, 혜택을 받는 사람은 극소수"라며 "24시간 (서비스가) 필요한 사람들은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앞서 실무진 협의에서도 예산 사각지대가 있다는 얘길 했다"며 "사각지대에 대한 예산을 보장해야 한다. 내년도 예산 확보에 대한 문제고 결국엔 중앙정부가 나서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기존에 부딪쳤던 논제가 다시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탈시설 장애인 실태 전수조사와 맞춤형 공공일자리 수행기관 현장·실사 조사 등을 진행 중인데, 전장연은 '표적조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시의 장애인활동지원 급여 수급자 일제점검을 두고도 충돌하고 있다. 시는 수급 의심 사례 관련 민원이 여러 건 접수돼 조사에 나섰다는 입장이지만, 전장연은 이 역시 표적조사이며 활동지원서비스 예산을 삭감하려는 의도까지 있다고 본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박경석 대표와 면담하고 있다./이동률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박경석 대표와 면담하고 있다./이동률 기자

박 대표는 "4월 7일 협의 자리에서 어떤 안건이든 전혀 진전이 없으면 지하철 탑승시위에 다시 돌입할 것"이라며 "물론 이견이 있겠지만, 얼마나 좁혀지느냐가 관건이다. 평행선이라면 투쟁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시와 전장연은 지난 2일 실무협의에서 별다른 합의점은 찾지 못했다. 탈시설 장애인 1000여명을 상대로 실시하는 전수조사에 탈시설을 주장하는 쪽과 반대하는 쪽 모두 참여하는 데 공감하긴 했지만, 이마저도 박 대표는 빠져야 한다며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오세훈 시장은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고 있다. 오 시장은 전장연이 시위를 재개한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불법 행위는 반드시 바로잡도록 하겠다"며 강경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상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장애인활동지원이 정상 추진되고 있는지 실태조사와 탈시설 조사표가 어떻게 작성돼야 할지 등을 논의할 것"이라며 "전장연에선 예산 증액을 요구할 듯한데 시의 입장을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장연이 주장처럼 표적조사가 전혀 아니라는 걸 다시 한번 말할 예정"이라며 "다만 예산 증액을 요청한다고 해서 시가 다 받아들일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접점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spes@tf.co.kr



[인기기사]

· [단독] 자담치킨 나명석 회장, '저가 치킨' 사업 3개월 만에 중단

· [팩트체크] '1억5500만 원' 한국 국회의원 연봉, 세계 최고 수준?

· 한동훈, 헌재 문턱 못 넘은 이유…'청구인 적격'에 발목

· 與 반발 속 '양곡관리법' 국회 통과...대통령 거부권 행사하나

· [오늘의 날씨] 출근길 '쌀쌀'…황사 유입에 미세먼지 '나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가수 테이, 오늘(29일) 1살 연하 비연예인과 골프장서 결혼  file new 더팩트 4 11:16:21
대검 여성 고검검사급 검사 비율 30%…역대 최고  file new 더팩트 3 12:00:03
서울시, 노인 금융사기 보험가입 지원…500만원 보장  file new 더팩트 4 11:15:06
'불친절 택시'에 첫 강제조치…교육명령·통신비 중단  file new 더팩트 8 11:15:03
'분노의 질주' 영화순위 1위, '범죄도시3'는 턱밑 추격  file new 더팩트 22 09:58:22
"지속가능한 어업 필요"…헌재, '공조조업 금지' 합헌  file new 더팩트 6 09:00:06
대법 "불안감 줬다면 '부재 중 전화'도 스토킹"  file new 더팩트 9 09:00:04
도박 사이트서 수억 당첨금…법원 "과세 적법"  file new 더팩트 10 07:00:07
테러보다 잔혹한 댓글…'얼굴없는 살인자' 잡아라  file new 더팩트 19 00:00:50
[강일홍의 클로즈업] '할 말은 하던' 배우 유아인의 '유구무언'  file new 더팩트 33 00:00:44
건강한 김우빈, 일상의 소중함과 행복 전달한 '택배기사' [TF인터뷰.  file new 더팩트 16 00:00:40
돌아온 '데스노트', 홍광호·김준수가 빚어낸 레전드 무대 [TF리뷰.  file new 더팩트 13 00:00:36
김정연, KBS1 'TV쇼 진품명품' 장원…명품 방송인 입증  file new 더팩트 14 23.05.28
김시덕, "택시 기사 폭행 40대 개그맨 아니다" 해명   file new 더팩트 460 23.05.28
(여자)아이들, 음악 방송 5관왕…'퀸카' 신드롬  file new 더팩트 12 23.05.28
'닥터 차정숙', 엄정화X명세빈 갈등 해결?…달라진 분위기 '궁금증..  file new 더팩트 68 23.05.28
'봄 독감' 유행…지난주 환자 수 20년 만에 최다  file new 더팩트 25 23.05.28
'하이브 신인' 보이넥스트도어, 6인 6색 자기소개  file new 더팩트 15 23.05.28
'김사부3', 유연석 컴백?…이름만으로 임팩트甲  file 더팩트 38 23.05.28
노들섬에서 즐기는 비보잉…서울비보이페스티벌  file 더팩트 10 23.05.28
글쓰기